Untitled Document
   

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.

Get Adobe Flash player

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.

Get Adobe Flash player

  아랍어 'QAHWQ', 'QUWWA'등 여러 가지 어원이 있지만, 가장 신뢰성 있는 것이 'KAFFA(카파)'로 이 말은 아랍어로 힘을 의미합니다. 이는 에티오피아의 커피나무가 야생하는 곳의 지명입니다. 이 말이 터키로 전파되면서 'KAHWEH'로, 유럽으로 건너가 지금의 'CAFE', 'COFFEE', 'KAFFEE'등 여러 가지로 불리게 되었습니다. "MOCHA"라고도 불리는데, 이것은 커피교역이 많았던 예멘의 항구이름은 모카항에서 유래된 것입니다. 에티오피아 인들은 커피를 'BUN', 커피추출액을 'BUNCHUNG'으로 부르는데, 이 말이 독일의 'BOAN'의 어원이 되었습니다.
 
  인류는 어떻게 해서 커피를 접하게 되었을까요? 그 처음으로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보면 크게 ‘에티오피아 발견설’과 ‘오마(OMAR)의 발견설’ 두 가지가 있습니다.
  6~7세기경 에티오피아 아비시니아 지방에 카디(KALDI)라는 소년이 염소를 치며 살고 있었습니다. 그러던 어느 날 염소들이 작은 나무에 달려있는 빨간 열매를 따먹고는 흥분하여 팔짝팔짝 뒤어 다니는 것이었습니다. 그 모습이 하도 신기해서 소년도 그 빨간 열매를 따서 먹어보니 왠지 모르게 기분이 상쾌해지고 몸이 가벼워지는 걸 느꼈습니다. 이런 사실이 사원 수도사들에게 전해지게 되었고, 그 때부터 에티오피아 사원의 수도사들이 밤 기도를 위한 음료로 마시게 되었습니다.
  아라비아의 이슬람 승려인 쉐이크 오마(Sheik Omar)는 기도와 약으로 병자를 치료하는 능력이 있었습니다. 그러나 사람들의 모함으로 그만 왕에게 미움을 사게 되어 오사바 산으로 쫓겨나게 되었습니다. 그 곳에서 오마가 배고픔으로 지쳐있을 때 새가 쪼아 먹는 빨간 열매를 보고는 그걸 따서 먹으며 허기를 달랬는데, 그 열매를 먹으니 피로가 말끔하게 가시고 하루 종일 생기고 도는 것을 느꼈습니다. 그래서 나중에는 그 열매를 아픈 사람들을 치료하는데 사용하였습니다.